2017.12.05 (화)

  • -동두천 -0.6℃
  • -강릉 0.8℃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4℃
  • 구름많음광주 3.7℃
  • 맑음부산 4.2℃
  • -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5.6℃
  • -강화 -1.5℃
  • -보은 -0.7℃
  • -금산 0.3℃
  • -강진군 3.1℃
  • -경주시 2.5℃
  • -거제 3.8℃

시사종합

한·미 역대 최대 연합공중훈련 시작…F-22 6대 투입

F-35A·F-35B 전투기, B-1B 폭격기도 참가…고강도 북한 압박


한미 양국 공군이 4일부터 닷새동안 연합공중훈련을 강도 높게 실시한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6대를 포함한 230여대의 항공기가 투입되는 역대 최대 규모의 훈련이다.


군 관계자는 이날 “한미 공군은 예정대로 오늘부터 오는 8일까지 한반도 상공에서 연례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번 훈련에 스텔스 전투기 F-22 6대를 비롯해 최근 국내 기지에 전개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 6대도 참가한다. 특히 수직 이·착륙 기능을 더한 F-35B 편대는 일본에 있는 미 공군 기지에서 출격해 한국 상공에 전개됐다가 모 기지로 돌아가는 방식으로 훈련에 투입된다.


이 밖에도 미국의 전략무기인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 편대와 미 공군 전자전기 EA-18G ‘그라울러’ 6대, 전투기 F-15C 10여대, F-16 10여대 등이 훈련에 참가한다.


한미 공군은 이번 훈련에서 유사시 북한군 항공기의 공중침투를 차단하고 북한 상공에 침투해 이동식발사차량(TEL) 등 핵·미사일 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할 예정이다.

정유진기자 jjin@ngonew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