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9℃
  • 흐림강릉 23.6℃
  • 연무서울 26.7℃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25.5℃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6.0℃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대한애국당 농성천막 25일 새벽 철거...‘극한 대립… 다시 친다’

설치한지 46일만에 철거 강행 … 철거항의 당원들 저항 서울시, 47일 만에 철거 ‘민원 증가 등 시민 불편 극심’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대한애국당(현 우리공화당)의 농성 천막이 25일 새벽 전격 철거됐다. 지난 5월 10일 기습적으로 텐트를 설치한지 47일 만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께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해 우리공화당의 광화문 농성 천막 등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에 나섰으며 이 과정에서 천막을 지키던 우리공화당 당원과 지지자 400여명(대한애국당 측 추산)이 격렬히 저항 하는 등 충돌이 발생하고 경찰 24개 중대와 소방 100명 등도 투입됐다. 서울시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우리공화당이 설치한 천막‧차양막 3동 등을 이날 오전 7시쯤 마무리 철거 했지만 철거에 반발한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속속 현장에 모여 들면서 긴장이 이어지고 있으며 철거당시 조원진 대표는 상황을 지켜보며 향후 배가되는 텐트를 설치할것임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현장에서는 철거를 강행하는 서울시 관계자들과 우리공화당 당직자와 지지자들이 얽혀 충돌 했으며 우리공화당 측은 ‘20여명 이상이 다치거나 실신했다’고 밝혔다. 시는 ‘우리공화당 측이 서울시와 사전협의 없이 광화문광장을 무단 점유한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로, 불법은 용인될 수 없으며 통행 방